•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시, 여의도 주말 집회 자제 촉구…민주노총 “취소 어려워 철저한 방역 약속”

이소연 기자입력 : 2020.06.30 14:20:02 | 수정 : 2020.06.30 14:26:11

민주노총은 지난 10일 여의도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서울시가 다음 달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다만 민주노총은 예정대로 집회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토요일 여의도 공원 일대에서 5만명이 참여하는 집회가 예정돼 있다”며 “집회를 준비하는 민주노총에 집회 자제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4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대로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연다. 모든 해고 금지와 비정규직 철폐, 전국민 고용보험 도입 등을 촉구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수많은 노동자의 최소한의 삶을 지키고자 하는 취지에는 동감하나 1000만 시민을 감염병 위험에서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며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방역 수칙 준수가 어려워 감염 위험이 매우 높다. 전국에서 조합원이 모였다가 각 지역으로 돌아가므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전국 확산이라는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확진자가 나올 경우 주최 측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집회 일정이 이미 잡혀 있어 취소가 어렵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이미 다 일정이 짜여진 상태”라며 “집회 일정이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취소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전 방역 조치 등 코로나19 방지를 위한 철저한 지침을 내리고 있다”며 “우려가 현실화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