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용진 “코로나 재유행 대비 인플루엔자 만성질환자 우선 접종해야”

나이 기준 아닌 만성질환자 우선 필요

노상우 기자입력 : 2020.06.30 13:57:23 | 수정 : 2020.06.30 14:02:38

예결위에 참석한 박용진 의원, 사진=박용진 의원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를 대비해 인플루엔자 접종대상을 단순히 나이로 확대할 게 아니라 만성질환자에 대한 무료 예방접종을 우선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3차 추경안 종합정책질의에서 “독감 예방백신 대상자 14세 이하에서 18세로 확대하기 위해 265억 추경을 확보했다면서 질병관리본부가 고위험군으로 분류한 만성질환자, 기저질환자에 대한 독감 예방 백신 실시 계획을 왜 세우고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어 “위험한 줄 알면서 만성질환자, 기저질환자들과 관련해서 방치했다가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면 대한민국 큰일 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 여력만 있으면 전국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하면 가장 바람직할 것”이라면서 “나이 기준이 부적절하면 나이가 아닌 취약계층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