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IPO 추진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 예능 나들이로 인지도 높이나

IPO 추진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 예능 나들이로 인지도 높이나

강한결 기자입력 : 2020.06.29 12:22:48 | 수정 : 2020.06.29 12:23:42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카카오게임즈가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신작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러한 과정에서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CEO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카카오게임즈의 남궁훈 대표가 출연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취업준비생들의 취업 선호도 기업 순위 1위를 차지한 기업이다. CEO인 남궁훈 대표는 사내에서 영어이름 Nkey를 쓰며 평소 직원들과 익명 단체채팅방에 참여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궁 대표는 "게임산업의 규모가 14조원이고 대중문화 수출액보다 많다"라며 "e스포츠 분야에서 한국은 축구로 치면 브라질과 같은 나라다. 우리 국민이 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게임을 터부시하지 말고 자녀와의 소통의 창구로 생각했으면 한다"라며 게임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직원들의 복리후생에도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남궁 대표는 "직원들의 복리후생에 대해 고민하면서 CEO가 예전 부족국가 시절의 추장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사냥을 나가서 매출을 올리고 영업이익을 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사냥에 함께 한 임직원에게 전리품을 어떻게 분배하는지도 사냥만큼 중요하며 전리품을 만족스럽게 나눠야 하는 의무가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게임을 통해) 재미있는 일상을 만드는 데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면서 "그리고 앞으로 우리 회사 구성원이 외부에 회사를 말했을 때 '정말 좋은 회사 다닌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계속 업데이트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업계 일각에서는 남궁 대표의 이번 예능 나들이가 카카오게임즈 IPO 준비를 위한 첫 번째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중에게 카카오게임즈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달하려는 시도라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남궁훈 대표가 방송에 출연해 직원들이 일하는 사무실을 공개했다"며 "바이크 시뮬레이터를 통해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대중들이 가진 게임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상쇄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게임즈 홍보팀 관계자는 남궁 대표의 '집사부일체' 출연 배경에 대해 "'집사부일체' 제작진이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CEO 특집'에 남궁훈 대표의 출연을 요청했다"며 "게임이 가진 긍정적인 측면과 경제적 가치 등을 조명했는데 시청자들도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밝혔다.

sh04kh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