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제적 남자’ 샌드박스 이필성, “도티가 공동 창업 권유”

샌드박스 이필성, “도티가 공동 창업 권유”

조현우 기자입력 : 2020.02.13 21:21:27 | 수정 : 2020.02.13 21:21:30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도티의 공동창업자 이필성이 새로운 도전 계기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브레인 유랑단’은 도티가 창업한 샌드박스에 방문해 히든 브레인을 찾았다.

이날 현무팀은 샌드박스의 대표인 이필성을 만났다. 구글에 다니던 이필성은 도티와 만나 샌드박스를 설립하게 됐다. 

배경에 대해 묻는 질문에 이필성은 “당시 저는 회사를 다니고 있었고 도티는 학업과 유튜브를 병행하고 있었다”면서 “그가 친하게 지내는 크리에이티브가 있는데 ‘회사를 만들어서 도와주고 싶다’며 공동 창업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처음에는 거절했다”면서 “지켜보다 팬덤의 기회를 발견했고 사업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