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민당 “송하예 음원 사재기 시도 정황 발견… 검찰 고발 예정”

정민당 “송하예 음원 사재기 시도 정황 발견… 검찰 고발 예정”

인세현 기자입력 : 2020.01.08 16:44:41 | 수정 : 2020.01.08 17:03:04

사진=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제공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가 가수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민당은 8일 오후 3시 서울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하기미디어의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음원 사재기를 시도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이날 정민당이 공개한 사진에는 2019년 5월 25일 앤스타컴퍼니 관계자가 두 개의 컴퓨터 화면에 송하예의 ‘니 소식’을 연속으로 재생하는 모습이 담겼다.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측은 이 장면이 촬영된 시점을 기점으로 송하예의 ‘니 소식’이 각종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수직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2019년 5월 11일 발표된 이 노래는 5월 29일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에서 35위, 6월 6일 멜론 27위, 6월 10일 멜론, 지니 15위, 6월 20일 멜론 6위, 지니 5위, 플로 1위, 6월 27일 멜론, 지니 5위, 7월 1일 멜론 2위, 지니 3위를 기록했다.

김근태 정민당 대변인은 “2019년 블락비 박경이 몇몇 뮤지션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를 하지 말라고 하자 거론된 뮤지션은 박경을 고소했다. 하지만 거론된 뮤지션 가운데 송하예의 음원 사재기 정황이 발견됐다”며 “지금 검찰과 경찰이 수사해야 할 건 박경이 아니라 바로 더하기미디어와 홍보 대행사 앤스타컴퍼니”라고 말했다.

이어 “음원 사재기를 시도한 앤스타컴퍼니 관계자의 전자우편 주소는 한 인터넷 언론사의 홍보 기사와 광고 기사를 써온 기자 2명의 전자우편과 일치하기도 했다. 여론 왜곡은 신뢰 사회의 발목을 잡고 공정을 해치는 해악”이라고 주장했다.

정민당은 이 영상을 바탕으로 더하기미디어와 앤스타컴퍼니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계획이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