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바이브 “모든 관계 기관에 음원 사재기 조사 요청”

이은호 기자입력 : 2019.12.03 11:03:39 | 수정 : 2019.12.03 11:09:34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는 그룹 바이브가 음원 유통사와 음악 단체 등 관계 기관에 조사를 요청하는 등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3일 “바이브의 음악 인생 전부를 걸고 명백하게 이 부분을 증명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메이저나인은 “범죄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그리고 음원 사재기를 저지른 누군가를 찾아내기 위해, 현재 조사가 가능하다 생각되는 모든 기관에 자발적으로 조사를 요청했다”며 “적법하고 공정한 절차들을 거쳐 저희의 결백이 하루라도 빨리 증명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이 조사를 요청한 기관은 카카오엠, 드림어스컴퍼니, 소리바다, 벅스뮤직 등 음원 유통사와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 공공기관, 대한가수협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 등 음악단체, 국회의원 안민석 등이다.

메이저나인은 “다른 무엇보다도 유통사에서 사실 증명을 위한 자료 확인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촉구하면서 “이 문제를 거론한 사람들 역시 자신이 뱉은 말에 엄중한 무게와 책임이 있다는 것을 직시하고, 더 이상 ‘카더라’가 아닌 분명하고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여 누가 죄를 저지른 사람인지 진실을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번 논란은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지난달 24일 SNS에 바이브 등 가수 6팀의 실명을 거론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적은 데서 시작됐다.

메이저나인에 따르면 바이브는 박경 쪽에게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 잡고 사과를 받고 싶다’고 요구했으나, 박경 측은 ‘게시물은 지웠으나 사과는 힘들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메이저나인은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사재기 등 허위 소문이 사실처럼 여겨지고 이로 인해 바이브와 바이브 가족에게 악성 댓글이 쏟아졌다는 게 메이저나인 측 주장이다. 메이저나인은 “몇 개월 후 조사 결과가 발표되더라도 늦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조사 의뢰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은 메이저나인 공식입장 전문이다.

지난달 24일 한 아티스트의 발언으로 인해 생각지도 못한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했습니다. 그 발언은 명백히 허위 사실이었기에 처음 해당 사안을 접했을 때에는 그저 실수라 생각했습니다. 소속사를 통해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잡고, 사과는 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대신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게시물은 삭제했으나 사과는 힘들 것 같다’는 대답을 받았고, 며칠이 흐르자 그 허위 사실은 저희에게 불명예스러운 낙인으로, 프레임으로 돌아왔습니다. 논란은 무분별하게 확산되기 시작했으며, 치욕스러운 꼬리표가 따라붙기 시작했고, 사실이 아니라고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믿지 않았습니다. 

이에 저희는 다른 어떤 것보다 공정한 법적 절차를 통해 사실이 아님을 증명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법적 절차를 밟는 데에는 시간이 걸렸고 그러는 사이 1주일이 지났습니다. 사람들은 왜곡된 진실을 믿고 조금씩 거들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들었다. 누가 그랬다더라 등 증거 없는 소문이 자극적인 이슈로, 자극적인 키워드로 맞춰지면서 저희의 음악과 가족들에게까지 입에 담지 못할 악플이 쏟아졌습니다. 

지금 이 속도대로 진행되었다가는 몇 개월 후 조사 결과에 대한 발표가 나더라도 늦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거 비슷한 몇몇의 사례들처럼 이미 불명예스러운 낙인이 찍힌, 허위 사실로 만들어진 프레임이 씌워진 가수가 되어있을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오랜 시간 그저 음악만 해왔을 뿐 그 어떤 범죄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그리고 이런 일들을 불거지게 한 음원 사재기라는 잘못된 행동을 저지른 누군가를 찾아내기 위해, 현재 저희는 조사가 가능하다 생각되는 모든 기관(카카오엠,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벅스뮤직, 드림어스컴퍼니, 지니뮤직,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대한가수협회, 국회의원 안민석,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산업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통신위원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에 자발적으로 조사를 요청하였고, 협조를 촉구하였습니다. 

그리고 적법하며 공정한 절차들을 거쳐 저희의 결백이 하루라도 빨리 증명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것이 좀 더 빨리 가능할 수 있도록, 다른 무엇보다도 유통사에서 사실 증명을 위한 자료 확인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문제가 제기됐던 팀들만이라도 자료를 검토할 수 있기를 저희 역시 간절히 바라는 바입니다. 더불어 이 사안들이 반드시 명명백백히 밝혀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도 대외적인 목소리를 높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이 문제를 거론한 사람들 역시 자신이 뱉은 말에 엄중한 무게와 책임이 있다는 것을 직시하고, 더 이상 카더라가 아닌 분명하고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여 누가 죄를 저지른 사람인지 진실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바이브는 가요계 불신을 조장하는 음원 사재기는 뿌리 뽑혀야 한다는 것에 적극 동의하는 바입니다. 바이브는 허위 사실로 비롯된 피해자이자 동시에 가요계 선배로서 저희 또한 바이브의 음악 인생 전부를 걸고 명백하게 이 부분을 증명해 나갈 것임을 밝힙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