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카드뉴스] 김치 속 유산균, 충치 예방에도 효과

김치 속 유산균, 충치 예방에도 효과

윤기만 기자입력 : 2019.12.05 09:00:00 | 수정 : 2019.11.28 17:48:45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서둘러 김장 담그시는 분들 많죠.

 

김치는 소금에 절인 배추와 무를 주재료로 해

고춧가루와 젓갈, 갖은 채소를 버무려 만드는

대한민국 대표 발효음식인데요.

 

빨갛게 잘 익은 김치를 흰밥 위에 쩍 올려 먹으면,

한겨울 추운 날씨 때문에 사라진 입맛도 되살아나기 마련입니다.

 

이렇듯 김치는 우리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음식 중 하나인데요.

 

김치는 섬유질이 풍부하고, 발효과정에서 유산균이 발생해

치아건강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오늘은 김치가 치아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섬유질 풍부한 김치, 플라크 제거에 효과

 

김치는 기본이 되는 배추김치와 밥도둑 총각무 김치,

아삭아삭한 무의 식감을 즐길 수 있는 깍두기,

쌉쌀한 맛이 일품인 갓김치 등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한데요.

 

김치의 기본적인 재료인 배추나 무 등에 포함된 섬유질은

치아 표면에 붙어 있는 음식 찌꺼기와 세균 등을 닦아 주며,

잇몸을 마사지해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여러 가지 채소에 함유된 비타민 성분은

면역력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합니다.

 

김치 특유의 신맛은 침을 활성화시켜

입안의 당 성분을 희석하는 효과가 있는데요.

 

이 때문에 입안의 당분 농도가 낮아져

충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김치 속 유산균, 충치 원인균 뮤탄스균 억제

 

김치가 발효되면서 생기는 젖산 성분(유산균)

장 건강을 개선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치아와 잇몸 사이에 침입하는 세균을 억제해

구강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데요.

 

유산균은 치아를 둘러싼 에나멜(법랑질)을 파괴하는 산을

중화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구취를 유발하는 세균을 억제해

입 냄새까지 줄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김치에서 추출된 식물성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균은

구강 내 세균 정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데요.

 

2015년 중국 양밍대학교 생화학과 분자생물학 연구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락토바실러스균이 충치의 원인인 스트렙토코커스 뮤탄스균의 증식을 감소시켜

충치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온도 2~7, 40~50일 숙성된 김치에 유산균 가장 많아

 

보통 한국인은 스스로 유산균을 충분히 섭취한다고 생각하죠.

 

김치를 비롯해 밥상에 발효음식이 많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발효 기간이나 먹는 방법에 따라

유산균을 잘못 섭취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김치는 숙성 정도에 따라 유산균의 수가 달라지는데요.

 

김치 속 유산균은 27도의 온도에서 활발히 증가하는데,

담근 지 50일 정도 된 김치에 가장 많은 유산균이 있습니다.

 

갓 담근 김치는 g 당 유산균이 약 1만 마리 정도이며,

40~50일이 지나면 약 1억 마리로 증가해

그 이후로는 유산균이 급격히 줄어드는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권장하는 유산균의 1일 섭취량은 1~100억 마리로,

50일 숙성된 김치를 100g씩 꾸준히 섭취하면 좋습니다.

또한 유산균의 효과를 몸속에 오래 지속하기 위해서는

식이섬유를 같이 먹어주는 게 좋은데요.

 

과일·채소류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은

치아 표면의 플라크를 제거하는 역할뿐 아니라,

몸속 유익균의 증식을 도와

치아질환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윤기만 에디터 adrees@kukinews.com

정리 : 원미연 에디터 mywon@kukinews.com

이미지 : gettyimagesbank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