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췌장암 4기 판정받은 유상철 감독 “긍정의 힘으로 싸우겠다”

췌장암 4기 판정받은 유상철 감독 “긍정의 힘으로 싸우겠다”

김찬홍 기자입력 : 2019.11.20 05:00:00 | 수정 : 2019.11.20 01:16:46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는 지난 19일 공식 SNS를 통해 ‘유상철 감독이 팬 여러분께 전하는 편지’를 전했다.

편지에서 유 감독은 “인천을 아껴주시고 선수들에게 큰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 상태에 이제 직접 팬들께 말씀드려야 겠다는 판단이 섰다”고 입을 뗐다.

이어 “저는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며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고 했다.

인천은 지난달 19일 성남 FC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강등권을 탈출했다. 당시 선수단 전원이 눈물을 참지 못했다. 당시에는 감격의 눈물로 해석됐으나 이는 유 감독의 병세 악화로 인한 슬픔을 뜻했다. 

당시 인천 구단 측은 “유 감독의 건강 악화와 이에 따른 감독직 수행 여부에 대한 소문이 퍼지고 있다. 그릇된 소문과 추측성 보도는 유 감독을 힘들게 하는 것인 만큼 자제를 부탁한다”는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유 감독은 이후 병원을 오가며 감독직을 계속 수행했다.

유 감독은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다. 하지만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에 이를 받아들였다”고 말을 이어나갔다.

유 감독은 팬들에게 올 시즌 경기에 끝까지 소화하겠다고 약속도 남겼다.

그는 “감독으로 부임할 때. 인천 팬들께 '반드시 K리그1 무대에 잔류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리고 저는 성남 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 '빨리 치료를 마치고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도 했다"고 전했다.

유 감독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하지만 제가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며 "팬 여러분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한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끝으로 그는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인천은 오는 24일 오후 2시 인천 숭의경기장에서 상주 상무와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치른다. 인천은 현재 승점 30점(6승12무18패)으로 10위를 기록 중이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