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브라질전 완패' 벤투호, 출범 후 첫 3실점 경기

'브라질전 완패' 벤투호, 출범 후 첫 3실점 경기

김찬홍 기자입력 : 2019.11.20 00:28:01 | 수정 : 2019.11.20 00:28:14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브라질은 역시 세계 최고의 축구 국가였다. 브라질을 넘기에는 아직 무리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친선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지난해 9월 출범한 벤투호는 처음으로 3실점 패배를 당했다. 최근 A매치 3경기 연속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분위기 개선에 실패했다.

대한민국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출격했고, 손흥민과 황희찬이 날개를 펼쳤다. 이재성이 2선에 자리했으며, 정우영과 주세종이 중앙에 위치했다. 수비 라인은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김문환이 맡았고,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한국은 전반전에만 2골을 내줬다.

전반 9분 루카스 파케타의 헤더로 선제골을 허용한 한국은 전반 36분 쿠티뉴에게 프리킥 득점을 내줬다. 

한국은 틈틈이 역습을 시도했으나 브라질의 벽은 견고했다. 좀체 찬스를 만들지 못하며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 전반 막바지 정우영의 프리킥 찬스 때 골키퍼 맞고 나온 공을 쿠티뉴가 걷어내다 골포스트에 맞는 불운을 겪었다. 

0-2로 전반을 뒤진 한국은 전열을 정비했으나 브라질의 한 방에 또 무너졌다.

후반 15분 페널티지역 우측에 있던 다닐루가 강력한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조현우가 펀칭했으나, 강력한 슈팅 탓에 조현우의 손을 맞고 골라인을 넘어갔다.

한국은 후반 20분 황희찬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했다. 후반 30분에는 이재성을 대신해 권창훈을 넣었다. 

좀처럼 브라질의 기세에 눌려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어 내지 못한 한국은 강력한 슈팅으로 브라질의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연달아 시도한 슛들이 브라질 골키퍼 알리송의 정면으로 향하며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브라질은 3골차 리드 속에서 선수들을 여러 교체하며 여유를 보였다.

한국은 후반 40분 황인범을 넣으며 3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경기 막바지까지 한 골을 넣기 위해 한국은 최선을 다했지만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남은 시간 추가골 없이 경기가 끝났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