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나를 찾아줘’ 이영애 “가장 고민했던 아동 학대 소재… 알리는 과정도 필요해”

이영애 “가장 고민했던 아동 학대 소재… 알리는 과정도 필요해”

이준범 기자입력 : 2019.11.19 17:22:25 | 수정 : 2019.11.19 17:32:18

사진=박태현 기자


배우 이영애가 영화 ‘나를 찾아줘’(감독 김승우)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나를 찾아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이영애는 영화 속 아동 학대 소재에 대한 질문에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가장 고민했던 부분”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실은 우리가 상상했던 것 이상으로 잔인하지 않나”라며 “그걸 알리는 과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좋은 메시지와 경각심을 주는 것도 배우의 입장에서는 큰 보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아동 학대 소재는 큰 부분 중 하나”라며 “영화 속에 담긴 메시지가 많다”고 귀띔했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과 생김새부터 흉터 자국까지 똑같은 아이를 봤다는 의문의 연락을 받은 여자(이영애)가 낯선 마을에서 아이를 찾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7일 개봉. 15세 관람가.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