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세월호 특수단 구성 완료…윤석열 “모든 의혹 정리한다는 각오로 수사”

이소연 기자입력 : 2019.11.08 17:08:40 | 수정 : 2019.11.09 09:35:58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조만간 본격 수사에 돌입한다.  

대검찰청은 8일 수사경험이 풍부한 검사 8명을 투입해 특수단 인적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특수단의 단장은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안산지청장이 맡게 됐다. 총인원은 조대호(46·30기)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44·33기) 청주지검 영동지청장, 평검사 5명 등 8명이다. 이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와 부산항운노조 취업비리 사건 등을 수사해온 베테랑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임 단장에게 “세월호 관련 모든 의혹을 이번에 정리한다는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단은 다음주부터 본격 수사에 돌입,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들을 다시 들여다본다는 방침이다. 박근혜 정부의 부실대응과 참사 당일 구조 지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조사 방해, 수사 축소 외압 등을 전면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지난달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세월호 관련 재수사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 외압 의혹과 재수사 여부에 대한 물음에 “사건이 접수되면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의 구조가 부적절했다는 의혹도 최근 다시 제기됐다. 같은달 31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은 맥박이 있는 환자를 발견, 구조했으나 헬기 대신 배를 태워 이송했다. 원격의료시설로 환자를 진찰한 의사는 헬기를 이용한 긴급 이송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환자는 4시간41분이 걸려 병원에 도착했고 결국 사망판정을 받았다. 당시 해경 고위직들이 헬기를 이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을 샀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