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토트넘, '꼴찌' 왓포드와 1-1 무승부..'교체출전'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꼴찌' 왓포드와 1-1 무승부..'교체출전' 손흥민 골대 강타

장재민 기자입력 : 2019.10.20 07:01:45 | 수정 : 2019.10.20 07:01:49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리그 최하위 왓포드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월드컵 예선 평양 원정을 마치고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후반 교체 출전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왓포드와 1-1로 비겨 시즌 리그 성적 3승 3무 3패가 됐다.

이날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왓퍼드전에서 3-4-2-1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전반 6분 왓포드 다릴 얀마트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압둘라예 두쿠레가 발을 갖다 대 선제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전반 동안 부지한 모습을 보였다. 22분 알리가 페널티 지역 밖에서 때린 슈팅이 토트넘의 전반 유일한 유효 슈팅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대신 투입돼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후반 4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강력한 슈팅을 때렸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후반 41분 문전에서 흘러나온 공을 알리가 동점 골로 만들었다. 마지막까지 파상공세를 펼친 토트넘은 더이상 추가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