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준법투쟁’ 돌입한 철도노조, 열차 출발 지연…11일~13일 경고성 파업 예정

이소연 기자입력 : 2019.10.08 17:34:13 | 수정 : 2019.10.08 17:36:18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열차 출발을 지연시키는 ‘준법 투쟁’에 돌입했다.

철도노조는 8일 입장문을 통해 “철도공사가 쟁의를 해결할 만한 방안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앞으로 이틀 동안 실질적 사용자인 정부가 나서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경고 파업 돌입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철도노조는 지난 7일부터 수색차량기지에서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열차가 출고될 때 정비 등 필요 작업 시간을 정확히 지키지 않은 방법으로 열차 출발을 늦추고 있다. 조합원들에게 출입문 작동 여부와 운전실, 열차 뒷부분 점검 등을 철저히 하도록 지시했다. 

이로 인해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10분에서 최장 1시간30분까지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 새마을호와 무궁화호가 지연됨에 따라 일부 KTX 열차도 10~20분 지연 출발하고 있다.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는 ‘경고성 파업’이 예정돼 있다. 철도노조는 ‘4조 2교대’ 근무 오는 2020년 1월1일 전면 시행과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를 요구 중이다. 

코레일은 7일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종합수송대책을 마련했다. 안내 인력 추가 투입과 지연 열차에 대한 환불(취소) 수수료를 면제했다. 파업이 예고될 날에는 일부 열차의 승차권 발매를 제한하고 미리 예매한 고객에게 파업 돌입 때 운행 중지에 대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코레일은 열차 이용 시 사전에 홈페이지나 철도고객센터를 통해 운행 여부를 확인하고 운행 중지가 예정된 열차를 예매한 고객에게 다른 열차로 승차권을 바꾸거나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