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샬롯 캠프 뮬, 日 전범기 그려진 티셔츠 비난에 "한심한 논쟁" 반박

샬롯 캠프 뮬, 日 전범기 그려진 티셔츠 비난에 "한심한 논쟁" 반박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8.23 09:22:12 | 수정 : 2019.08.23 09:22:17

미국 모델 샬롯 캠프 뮬이 전범기 문양이 그려진 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린 가운데 일부 네티즌의 비난이 이어지자 "한심한 논쟁"이라고 대응했다.

그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범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승마를 즐기고 있는 모습의 담긴 사진을 업로드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당신의 패션은 존중하지만, 팬으로써 말해줘야 할 것 같다"며 "당신이 입고 있는 옷 위 문양은 '나치'와 같은 의미"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뮬은 "이건 일본의 욱일승천기"라고 답했다. 

이에 네티즌은 "나도 알고 있다. 하지만 욱일승천기는 일본이 한국을 지배할 때 사용했던 상징물이다. 한국인에게는 일제강점기를 떠올리게 한다. 이게 다시 사용되는 건 한국인들에게 큰 상처"라고 재차 설명했다.

그러나 자신이 역사에 해박하다는 뮬은 "욱일승천기는 메이지 시대에 일본군이 처음 사용한 것으로, 일제강점기 전부터 존재했기 때문에 본질적으로 나치의 정신적 이념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 영국, 프랑스도 국기가 존재하는 동안 식민지 지배를 했는데 그럼 이 국기들도 금지해야 하냐"며 "매우 지루하고 한심한 논쟁"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지적에도 뮬은 "말도 안 되는 비난", "그저 멋진 디자인일 뿐 증오를 나타내는 데 사용될 리 없다"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