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딸 ‘황제 장학금’ 의혹까지…조국 논란 ‘점입가경’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8.19 16:20:56 | 수정 : 2019.08.19 16:33:48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 고발전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조 후보자의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 동생 조권씨의 전처 조모씨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현재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해운대구 빌라 등을 후보자 동생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씨가 보유한 해운대 아파트 전세보증금이 동생의 전처 빌라 매입자금으로 흘러간 정황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김 의원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조 후보자 부부가) 부산 해운대 아파트를 전 제수에게 위장매매로 명의신탁한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로 조 후보자 부부와 전 제수를 중앙지검에 고발했다”며 “오늘 오전까지 해명하라고 했더니 본인 해명은 없고 전 제수가 호소문을 냈다. 누가 시켰는지 감성으로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데 참 민망하다. 그 나서기 좋아하는 사람이 이럴 때는 제수 뒤에 숨는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의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처, 조 후보자 동생이 대표이사로 있던 ‘카페 휴고’의 대표이사 원모 씨에 대해 형법상 사기죄로 고발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밀린 공사대금 51억7000만원을 달라는 소송을 냈을 때 채권양도 계약서가 위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조 후보자에 대해서는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날은 조 후보자 딸이 장학금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곽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여권 주요 인사인 딸이 ‘황제 장학금’을 받은 게 아닌지 의심된다”면서 조 후보자 딸이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차례 유급했는데도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받았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이 공개한 부산대 장학금 지급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지난 2015년 학교 의전원에 입학한 뒤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매 학기 200만원씩 장학금 1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 후보자 딸은 지난 2015년 1학기 3과목을 낙제해 유급됐고 장학금을 수령 중이던 지난해 2학기에도 1과목을 낙제해 유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은 “일반 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 자제로서 매 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시절 사모펀드 투자건 역시 도마 위에 올랐다. 조 후보자 부인과 두 자녀는 지난 2017년 7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74억 5500만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했다. 전체 신고한 재산 규모(56억 4244만원)보다 크다. 실제로는 부인 9억 5000만원과 두 자녀 5000만원씩 총 10억 5000만원을 해당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야당 측에서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지 2개월 뒤 계약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약정 시기, 재산 규모보다도 훨씬 큰 약정 금액 등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준다면 모두 말하겠다”면서 “의혹이 실체적 진실과 다르지만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