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현2019.08.17 14:44:03
'이제는 편히 쉬세요'
17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고인쇄박물관에서 10년 전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 민준영·박종성 대원의 가족들이 유골함을 들고 있다.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