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찰, ‘성접대 혐의’ YG 양현석 전 대표에 계좌추적·출국금지 검토

경찰, ‘성접대 혐의’ YG 양현석 전 대표에 계좌추적·출국금지 검토

엄지영 기자입력 : 2019.07.22 17:41:18 | 수정 : 2019.07.22 17:43:18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동남아 재력가를 상대로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에 대해 계좌추적과 출국금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2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해 계좌 추적이나 출국금지 등 강제수사를 검토 하고있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또 이 청장은 양현석 전 대표와 유흥업소 관계자로 알려진 '정마담' 등 4명이 이번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수사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현석 전 대표 소환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며 “공개 소환할지 말지를 언급하기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7일 양현석 전 대표를 정식으로 피의자로 전환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양현석 전 대표 등의 진술과 수사 관계자들의 진술, 임의제출 자료를 통해 양현석 전 대표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로 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의 2014년 당시 신용카드 지출 내역 등 관련 문건을 확인해 성 접대가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14년 유럽 여행에 동행했던 일부 여성으로부터 성매매를 인정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엄지영 기자 circl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