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검찰, 강성훈 팬 사기‧횡령 혐의 무혐의 처분

검찰, 강성훈 팬 사기‧횡령 혐의 무혐의 처분

이은호 기자입력 : 2019.07.17 11:08:20 | 수정 : 2019.07.17 11:17:05

사진=쿠키뉴스DB

그룹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의 횡령, 사기 혐의 고소 건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스타뉴스는 17일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는 강성훈의 팬클럽 '후니월드' 회원 70여 명이 강성훈을 상대로 횡령, 사기 등의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전했다.

강성훈은 2017년 4월15일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기념 영상회를 열면서 팬들의 후원금과 티켓 판매 수익금을 기부할 것처럼 속여 돈을 가로챈 의혹을 받았다.

일부 팬들은 영상회 이후 약속한 기부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지난해 11월 강성훈과 강성훈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의 실질적 운영자 A씨를 고소했다. 

그러나 스타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강성훈과 후니월드 측이 기획한 행사가 ‘기부’가 아닌 ‘영상회’ 참가에 그 목적이 있고, 영상회 개최 비용의 분담 차원에서 이뤄진 팬들의 자발적인 모금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강성훈이 팬들을 기망한 행위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티켓 판매 수익금과 후원금은 각각 관람료와 영상회 개최를 위한 비용 지원의 성질을 띠고 있으며, 나머지 금액에 대한 기부는 부수적인 목적일 뿐이라는 것이다.

강성훈이 A씨와 A씨 오빠의 계좌로 영상회 수익금을 이체해 임의로 소비했다는 횡령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은 혐의가 없다고 결론 지었봣. 구체적인 기부 액수나 기부처가 정해지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강성훈과 팬들 사이에 횡령죄를 요구하는 위탁 관계가 성립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외에 방송사들이 저작권을 가진 젝스키스 관련 영상을 영상회에서 상영하고 이를 CD로 제작해 배포한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은 ‘저작권 침해 위반으로 보기 어렵다’고 봤다. 

강성훈은 자신과 후니월드를 둘러싼 논란이 거듭되자, 지난해 말 젝스키스에서 탈퇴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