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반도체·국제유가 여파에 수출입 물가, 5개월 만에 동반 하락

조계원 기자입력 : 2019.07.12 09:13:06 | 수정 : 2019.07.12 09:16:22

수출·수입 물가가 지난달 5개월 만에 동반 하락했다. 반도체 가격 회복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국제유가의 하락이 수출·수입 물가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12일 '2019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를 통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보다 2.1% 하락했다고 밝혔다. 수출물가가 전월 보다 하락한 것은 올해 1월(-1.4%) 이후 5개월 만이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2.5% 감소했다. 

수출물가의 하락은 원·달러 환율 하락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원·달러 환율이 5월 평균 달러당 1,183.29원에서 6월 평균 1,175.62원으로 0.6% 떨어져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특히 석탄 및 석유제품(-8.3%)과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0%)의 수출물가의 하락폭이 컸다. 주력 수출물품인 D램의 경우 전월 보다 5.3% 떨어져 11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수입물가 역시 전월 보다 3.5% 하락해 지난 1월(-0.2%) 이후 5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달 보다 0.4% 하락한 수준이다. 수입물가의 하락은 국제유가의 하락에 영향을 받았다. 6월 두바이유 평균가는 배럴당 61.78달러로 5월 평균가(69.38달러) 보다 11.0% 떨어졌다.

한편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수출물가가 1.5%, 수입물가가 3.0% 각각 전월 보다 하락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