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롱 피아비 "한국으로 시집 와 취미로 당구 시작"

스롱 피아비 "한국으로 시집 와 취미로 당구 시작"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6.17 08:53:36 | 수정 : 2019.06.17 09:39:09

'당구계 혜성' 스롱 피아비가 화제다.

17일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한국에 시집왔다가 당구선수가 됐다는 캄보디아 출신의 스롱 피아비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피아비는 집 앞에서 한 남성이 사인 요구에 응했다. 이 남성은 "배달 왔다가 옆 가게 사장님이 알려주셨다"며 "한글 하실 줄 아시면 이름도 써 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피아비는 자연스럽게 사인을 해주고 사진도 찍어줬다. 

사인을 받은 남성은 피아비에 대해 "워낙 유명하신 분이다. 제가 당구를 좀 쳐서 안다"고 했다.

피아비는 "10년 전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시집 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중 취미로 당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구 3쿠션 종목에서 국내 1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