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경근2019.05.15 04:00:00
‘스승의 날’ 선생님과 불어보는 민들레 홀씨
‘스승의 날’ 하루 전인 14일, 태백시의 자그마한 산골학교인 철암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학교 앞 냇가에서 민들레 홀씨를 한선희 담임선생님과 날려보고 있다.스승의 날 의미가 점차 퇴색해가고 있는 도시와는 달리 철암초등학교는 이날 오전, 전교생이 운동장에 모여 자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