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늘 날씨] 스승의날 15일 최고 30도…경상내륙 소나기

안세진 기자입력 : 2019.05.15 01:00:00 | 수정 : 2019.05.14 20:05:30

출처=연합뉴스

스승의 날이자 수요일인 15일 일부 지역은 기온이 30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이겠다.

중부지방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지만 경상내륙은 오후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수량은 5㎜ 미만으로 예보됐으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 등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7도로 평년(9∼14도)보다 높고 낮 최고기온도 21∼30도로 평년보다 2∼6도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단양과 청주, 영동, 의성, 경산 등이 30도까지 오르고 서울은 28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 차가 매우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되지만, 수도권과 충청권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나타낼 전망이다.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서울과 경기동부, 강원남부, 충청도, 경북내륙은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남해 0.5∼1.5m, 서해 0.5∼1.0m의 파고가 예상된다.

안세진 기자 asj052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