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딱지 끊겨도 됩니다" 정용국, 블랙핑크 제니 매니저 '불법 주차' 폭로…‘YG 인성교육은 안 하는 듯‘

정용국, YG 제니 매니저 '불법 주차' 폭로

원미연 기자입력 : 2019.05.07 17:44:46 | 수정 : 2019.05.07 17:44:43

정용국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용국이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와 관련된
불법주차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정용국은 어제(6일) SBS 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음식점 앞에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가 불법 주차했다고 밝혔는데요.


현재 곱창집을 운영 중인 정용국은
"우리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은색 벤이 서더라.
그래서 발렛 하시는 분이 '차를 여기다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세요'라고 했다."고 운을 뗐는데요.

이어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딱 나오더니
‘딱지 끊겨도 됩니다'라고 하더라.
저는 그렇게 이야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가게 문 앞에 바로 차를 세우겠다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용국은 "코디 2명,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리더니
우리 7명이고 자리를 세팅해 달라고 했다.
음식이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하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딱 연예인이었다."며
"조리를 다해서 음식을 드렸더니 블랙핑크 제니가 왔다."고 밝혔는데요.

해당 일화를 접한 누리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wj****
연예인이 귀족이지 아주 ㅋㅋ
제니 인성 논란 하루 이틀이니...

rnr****
유학시절 한국인 왕따시키고 성적인 손모양으로 사진 찍고
귀찮으면 춤도 대충 추거나 안 추고
제니 데뷔한 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이러는지

ma****
이런 거 보면 YG는 연예인으로 뜨는 방법 외에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인성교육은 안 하는 듯

bp****
제니 실명을 공개하는 건 좀 아니지 않나?

sd****
정용국 욕하는 블핑 팬들은 뭐냐?
불법 주차한 게 잘못이지 불법 저질렀다고 말한 게 죈가??


한편 정용국은 2000년 MBC 1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뒤
「코미디 하우스」, 「폭소클럽」, 「웃찾사」, 「생방송 투데이」 등에 출연하며
남다른 입담을 뽐냈는데요.

현재 정용국은 방송 활동 외에
강남구 역삼동에서 곱창집을 운영 중입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