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진의 늪에 빠진 KIA… 9년 만에 8연패

부진의 늪에 빠진 KIA… 9년 만에 8연패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4.24 21:25:14 | 수정 : 2019.04.24 21:25:17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9년 만에 8연패를 당했다.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LG를 맞아 3-10으로 졌다.

이는 지난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3연전 첫 경기부터 이어진 연패다. KIA가 8연패 이상 늪에 빠진 건 2010년 6월 18일 문학 SK 와이번스전부터 같은 해 7월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까지 16연패를 당한 이래 9년 만이다.

1회 말 LG 톱타자 이천웅의 타구는 내야 잔디와 흙 경계 지점에서 굴절됐다. KIA 2루수 박찬호가 쉽게 잡을 수 있던 타구는 방향을 바꿔 외야로 흐르면서 안타로 기록됐다.

이어 오지환의 타구를 잡은 KIA 1루수 김주찬이 2루에 들어간 유격수 김선빈에게 송구했지만 아웃카운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LG는 김현수의 볼넷으로 이어간 무사 만루에서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얻고 유강남의 2루 땅볼로 한 점을 더 보탰다.

LG는 2회에도 투아웃 후 정주현, 이천웅의 단타, 오지환의 우월 2루타, 김현수의 좌전 안타 등 4연속 안타로 4점을 얻어 6-0으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오지환은 4회 우중간 3루타로 출루한 뒤 김현수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아 개인 통산 600번째 득점을 올렸다. 6회 우중간 안타를 치고 교체된 오지환은 홈런을 제외한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했다.

KIA는 0-6으로 끌려가던 3회 무사 1, 2루 추격 기회를 잡았지만 이창진이 삼진으로 돌아서고 류승현이 병살타를 기록하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LG는 7-0인 5회에도 KIA 김주찬의 송구 실책을 틈타 김용의의 2타점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터너는 4⅓이닝 동안 빗맞은 안타 등으로 10개를 맞고 9실점(6자책점) 해 3패째를 기록했다.

LG 선발 차우찬은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기록하며 시즌 4승째를 달성했다. 규정 이닝을 채운 차우찬은 팀 동료 타일러 윌슨(0.66)에 이어 평균자책점 2위(0.87)로 올라섰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