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백두산 화산 분화 조짐…천지 부풀어 오르고 있어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4.15 09:29:56 | 수정 : 2019.04.15 09:56:12

백두산에 화산 분화 징후가 포착되며 대응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연)과 심재권·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15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에는 학계·연구기관·언론·정부 부처 관계자 등 전문가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근 백두산 근방에선 화산지진과 함께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의 화산분화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2002년~2005년 사이엔 백두산 천지 근방에서 화산지진이 3000여 회 이상 일어났다. 2002년부터 2009년까지는 12cm 정도 융기했다가 가라앉았다.

섭씨 60도를 오르내리던 백두산 천지 주변 온천의 온도는 지난 2015년 83도까지 올랐다. 온천에서 채취한 화산 가스의 헬륨 농도는 일반 대기의 7배 이상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인 이 같은 현상을 모두 심각한 화산분화 징후로 판단하고 있다.

과거 기록을 보면 백두산은 지난 946년 한차례 대분화를 일으켰다. 학회에서는 당시 백두산에서 남한 전체를 1m 두께로 덮을 정도의 엄청난 양의 분출물이 나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