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학의 전 차관 소환…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 입장 밝혀야”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3.15 13:03:58 | 수정 : 2019.03.15 13:04:05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15일 “오늘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을 재조사하며 김 전 차관을 소환 조사한다. 이미 소환조사를 거부한 김 전 차관이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강제 수사권이 없고 조사 기간도 얼마 남지 않아 답답하기만 한 상황이다. 청문회나 특검 등 다른 차원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사건과 관련해 어제 민갑룡 경찰청장은 증거 동영상에 나오는 인물은 김학의 전 차관이 명확했다고 답변했다. 또한 피해 여성이 언론에 나와 당시 피해 사실을 직접 증언하는 등 일관되게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대변인은 “그러나 검찰은 증거와 진술에 눈을 감고 무혐의 처분을 내리며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까지 폭로된 상황이다. 버닝썬의 경찰 뿐 아니라, 김학의 사건의 검찰, 장자연 리스트에 대한 수사가 모두 잘못됐고, 경찰과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지금 끊지 않는다면 추악한 권력 카르텔은 더 뿌리 깊게 박힐 것”이라며 “아울러 사건의 배후에 박근혜 청와대가 있었으며, 청와대가 개입해 수사의 방향을 틀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권력 최상부도 철저히 조사해 어느 단위에서 은폐했는지 명명백백히 드러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또한 묵묵부답으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즉각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 법무부 핵심 인사에 대한 수사가 무마됐다면 장관도 명백한 조사 대상이다. 조사단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뭉개고 감출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다른 차원의 조사방식으로 청와대 개입 사실과 법무부 차원의 은폐가 있었는지 밝히고,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