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삼석 의원, 기후변화 대응 국회 토론회 개최!

주제 ‘현실로 다가오는 기후변화, 앞으로 농업분야는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가?’

고민근 기자입력 : 2019.02.19 16:29:43 | 수정 : 2019.02.19 16:28:57

서삼석의원은 19일 국회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분야 대책에 대해 토론회를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현실로 다가오는 기후변화, 앞으로 농업분야는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서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 및 기후변화와 관련한 각 계 전문가 등이 참여했으며 농업부문 기후변화 영향과 적응전략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회를 가졌다.

서삼석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국민 먹거리와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는 농업무문은 기후변화에 특히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하면서 “현실로 다가오는 기후변화 속에서 앞으로 농업분야가 어떻게 적응해야 하는지 각 계의 전문가들을 모시고 지혜를 모아 예산확보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정학균 환경자원연구센터장(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업부문 기후변화 영향과 적응전략」이란 주제 발표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농업인의 적응정책을 강화하고, 기후변화 위기를 오히려 기존의 관행기술보다 나은 기술을 개발하는 기회로 삼는 전략이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이어 지는 주제 발표에는 권오상 교수(서울대학교)는 「기후변화가 농업부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서형호 온난화대응연구소장(농촌진흥청)은 「기후변화 적응 신소득 작물 육성 및 향후계획」발표를 통해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른 우리나라에서 재배가능한 아열대 작물과 재배가능지역을 제시하였다.

종합 패널토론에서는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사용을 위한 노력, 농업 생산성을 높이고 온실가스를 줄이는 저탄소 농업 등 인식전환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 다양한 전략이 제시되었다.

서삼석 의원은 오늘의 토론회가 시기적으로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기후 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농업관련인들에게 경각심을 심어주고 정부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 ‘정부의 중장기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민근 기자 go7396@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