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병서 "조용필, 내 노래 듣더니 대신 하라고.."

최병서 "조용필, 내 노래 듣더니 대신 하라고.."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2.19 08:58:30 | 수정 : 2019.02.19 08:59:20

사진=방송 캡처

개그맨 최병서가 조용필 모창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최병서는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 조용필의 '창밖의 여자'를 부르며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무대를 마친 최병서는 "조용필이 내 목소리를 좋아했다"며 "'노래 정말 잘 한다. 박자감은 없지만'이라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최병서는 "MC 시절에 조용필 곡을 따라 부른 적 있다"며 "그랬더니 조용필이 '내가 없을 때 네가 좀 해라'고 해서 그때부터 조금씩 모창을 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용필 성대모사에 대해 "노래를 잘 하는 사람이 해야 한다"며 "노래 못 하는 사람이 성대모사하면 정말 힘들다"고 했다.

최병서는 성대모사 비결에 대해 "엄마의 피를 물려받은 것 같다. 어렸을 때부터 성대모사를 했다"며 "동네에서 성대모사를 하고 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