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바른미래당 “‘김경수 무죄’ 주장하는 정청래 전 의원… 졸렬하기 짝이 없어”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2.17 19:31:35 | 수정 : 2019.02.17 19:31:40

바른미래당 김익환 부대변인은 17일 “경남 창원에서 민주당과 시민사회단체 주관으로 열린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 촉구대회’에 참석한 정청래 전 의원이 ‘김경수는 죄가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며 “제일 먼저 대법원으로 달려가 ‘김경수는 죄가 없다’고 외쳤던 사람이 ‘바로 나’라며 ‘재판 불복 1호’임을 자랑스럽게 이야기하는 모습에 국민들은 기가 찰뿐이다. 정부여당의 최고위원까지 역임한 분의 ‘무용담’ 치고는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정 전의원이 ‘거리의 판사’를 자처하며 ‘김경수 무죄’를 주장하지만 ‘드루킹과 공모한 김경수’, ‘민의를 왜곡한 민주주의 파괴자’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며 “지난 2015년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도 불복하며 ‘한명숙 무죄’를 외치더니 이제는 ‘김경수 무죄’를 외치는 정 전의원의 모습이 국민들에게 낯설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부대변인은 “국민들에게 ‘갈등유발 편 가르기 전문가’로 알려진 정 전의원에게 이제는 ‘사법부 불복 전문가’라는 경력도 추가해야 할 판이다. ‘5.18망언’으로 ‘역사 파괴’를 일삼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경쟁이라도 하듯 ‘사법부 불복종’으로 ‘헌정 파괴’를 시도하는 민주당의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들은 참담하기만 하다”며 “끝으로 정 전의원에게 당부한다. 도정공백을 우려하는 경남도민의 순수한 마음을 ‘민심 왜곡’과 ‘사법부 공격’의 수단으로 삼는다면 경남도민을 넘어 모든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처사라는 것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