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北 정상회담 앞두고 베트남 삼성전자 공장 둘러봐, 김정은 방문할까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방문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2.17 19:22:20 | 수정 : 2019.02.17 20:02:55

정부 게스트하우스 나서는 김창선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17일 베트남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을 방문했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삼성전자 현지 공장을 방문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이 한국 대표기업 중 하나인 삼성전자 생산 공장 방문을 실행에 옮긴다면, 이는 북한 당국이 개혁·개방을 통한 경제발전 노선을 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내보이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장 일행은 이날 오전 7시(현지시간)쯤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숙소인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에서 출발, 곧바로 하노이 북부 박닌성으로 향했다.

이들은 박닌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 공장 주변을 차로 이동하며 동선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전체 수출의 19∼20%를 차지하는 현지 최대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이다. 2008년과 2013년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공장을 설립하고 각각 1년 뒤부터 본격적으로 스마트폰을 생산해 현재 전체 스마트폰의 절반가량을 베트남에서 만들고 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