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석희 19시간 조사’ 경찰 “프리랜서 기자 곧 소환”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2.17 13:15:30 | 수정 : 2019.02.17 20:02:36

경찰이 손석희 JTBC 대표로부터 폭행 당했다고 주장한 프리랜서 기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손 대표를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는 앞서 손 대표 출석 전에는 나오지 않겠다고 밝혔었다"며 "손 대표를 조사했으니 김씨를 곧 부르는 등 수사에 속도를 붙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혐의가 있는지 판단할 때 필요한 부분, 혐의 당사자들의 신빙성을 가릴 수 있는 부분은 모두 조사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필요한 경우 앞으로 여러 명을 더 소환해 조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은 누가 피해자인지, 피의자인지 명확하지 않고 여러 사람이 서로 맞물려 있어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수사 진행을 위해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앞으로 밝힐 수 없다는 점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손 대표는 전날 오전 7시4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손 대표는 이날 19시간 넘게 조사를 받고 다음날 오전 2시45분께 귀가했다. 손 대표는 귀갓길 기자들에게 사실이 곧 밝혀질 것이라며 증거를 모두 제출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