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석희, 12시간째 마라톤 조사…밤늦게 끝날 듯

손석희, 12시간째 마라톤 조사…밤늦게 끝날 듯

이은호 기자입력 : 2019.02.16 19:41:03 | 수정 : 2019.02.16 21:18:04

사진=JTBC 제공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를 폭행하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김씨에게 회사 이익을 제공하려한 혐의로 고소·고발당한 손석희 JTBC 대표이사가 16일 12시간 넘게 마라톤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6일 오전 7시 40분부터 손 대표를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손 대표는 폭행 사건의 피고소인, 공갈미수 고소 건의 고소인, 배임 고발 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3층에 있는 조사실에서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당초 오는 17일 경찰에 나올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조율해 이른 시각 집을 나섰다. 출석 당시 손 대표는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채 경찰서 안으로 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1시쯤 건물 안에서 외부 음식으로 점심을 해결한 뒤 계속해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손 대표와 관련된 모든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가 밤 9시를 넘어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프리랜서 기자 김씨는 지난달 10일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손 대표는 같은 달 24일 김씨를 공갈 미수와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이후 김씨는 이달 8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 혐의로 손 대표를 맞고소했다.

손 대표는 또 “폭행사건과 과거 뺑소니 사건 무마를 위해 월 1000만원 상당 계약을 제안받았다”는 김씨의 주장과 관련해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손 대표는 지난 14일 자신이 진행하는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나영석 CJ ENM PD와 배우 정유미가 부적절한 관계라는 내용의 지라시 유포자가 검거된 일을 언급한 뒤 15일 같은 내용을 자신의 SNS에도 올렸다.

이 글에서 손 대표는 “그 폭주하는 지라시 속에서 살아남은 배우의 일갈이 처연하게 들리는 오늘.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다’”고 글을 마무리하며 자신의 상황에 대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