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평범한 사제 아닌 ‘열혈사제’… SBS 첫 금토극 성공할 수 있을까

평범한 사제 아닌 ‘열혈사제’… SBS 첫 금토극 성공할 수 있을까

인세현 기자입력 : 2019.02.15 18:41:39 | 수정 : 2019.02.15 18:42:07

배우 김남길이 사제로 변신한다. 그런데 평범한 사제가 아니고 ‘열혈사제’다. 김남길은 SBS ‘열혈사제’에서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신부 김해일 역을 맡아 구담구의 악을 처단하기 위해 나선다.

15일 오후 서울 목동서로 SBS 사옥에서 금토극 ‘열혈사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고준, 금새록과 연출을 맡은 이명우 PD가 참석해 드라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김남길)이 구담경찰서를 대표하는 구대영(김성균)과 살인사건으로 만나 공조를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하늬는 권력과 이해관계에 밝은 특수부 검사 박경선 역을 맡았다.

이날 이명우 PD는 “드라마를 통해 성직자나 종교에 관해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부패한 권력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대한민국의 모럴해저드에 관한 메시지가 우리 드라마의 주제”라고 작품을 설명했다. 아울러 “살다 보면 많은 악을 마주친다. 그것을 무기력하게 방관하지 않고 작은 정의의 힘으로 깨나가는 이야기를 코믹하고 경쾌하게 보여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남길은 앞서 ‘손 더 게스트’ ‘프리스트’ 등 사제가 출연하는 드라마가 방송됐던 것에 관해 “제가 작업한 ‘나쁜남자’와 ‘명불허전’도 당시 후발주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사제를 소재로 한 드라마가 나왔던 것이 사실이지만, 어떤 이야기를 누가 만드는가에 따라 다른 작품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소재는 비슷하지만 우리 드라마만의 차별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열혈사제’의 가장 큰 차별점은 보편적 이미지와 다른 사제를 전면에 내세운 것이다. 김남길은 “사제에 관해 직업적으로 이야기하는 드라마는 아니다. 주변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전형적인 드라마다. 김해일은 사제이기 전에 사람으로서 여러 인물을 겪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극 중에서 김남길과 콤비를 이룬 김성균은 “제 몸에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편하게 연기하고 있다”면서 “일상에서 내 모습과 많이 닮아 편안하게 내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며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13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열혈형사로 출연했던 배우 이하늬는 “‘천만배우’ 수식어가 얼떨떨하다”면서 “‘열혈사제’에서 맡은 박경선의 이중적인 면과, 열등감, 트라우마 등에 집중하며 연기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열혈사제’는 SBS의 첫 금토극이다. 예능 프로그램이 주류인 금·토요일 오후 10시 시간대, 방송사가 드라마로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이에 관해 김남길은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욕심을 부린다고 달라지거나 마음먹은 대로 안 된다는 것을 알기 시작했다”며 “예능이 주로 방송되는 시간이니 시청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외에도 ‘변산’ 등 영화에서 활약했던 고준과 배우 금새록 등이 출연한다. ‘귓속말’ ‘펀치’ 등 묵직한 사회적 메시지가 있는 작품을 작업한 이명우 PD가 연출을 맡았고, ‘김과장’으로 화제를 모았던 박재범 작가가 대본을 맡는다.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SBS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