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학범 감독 “이강인, 올림픽 최종예선 호출 검토 중”

김학범 감독 “이강인, 올림픽 최종예선 호출 검토 중”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2.12 11:03:17 | 수정 : 2019.02.12 11:03:19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 최고의 유망주인 이강인(18‧발렌시아)을 다음해 1월엔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학범(59)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 감독은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강인 등 유럽파 선수들은 이번 3월 대회(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는 부르지 않을 생각"이라며 "하지만 내년 1월 올림픽 최종예선에는 호출할 가능성을 열어놨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력만 뒷받침되면 나이는 대표팀 소집과 크게 상관이 없다”며 다음해면 한국 나이로 19살이 되는 이강인을 대표팀에 소집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지난달 15일부터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치르면서 8차례 평가전을 펼쳤다. 이 기간 5승3패를 거뒀다.

태국 전지훈련은 오는 3월 22~26일까지 캄보디아에서 펼쳐지는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을 대비하는 자리였다.

이번 예선에는 44개국이 4개 팀씩 11개 조로 나눠 경기를 펼친다. 한국은 1차 예선에서 호주, 캄보디아, 대만과 H조에서 격돌한다.

각 조 1위 11개 팀과 각 조 2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 개최국 태국 등 16개 팀이 다음해 1월 8일부터 26일까지 태국에서 열리는 2020 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AFC U-23 챔피언십은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전을 겸하기 때문에 중요성이 높다. 도쿄올림픽에 걸린 아시아지역 출전권은 개최국 일본을 포함해 총 4장이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