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주 산후조리원 종사자 RSV 확진, 신생아 포함 확진자 3명으로 늘어

도 "감시체계서 발견돼 확산 우려 없어"

유수인 기자입력 : 2019.02.11 09:15:59 | 수정 : 2019.02.11 09:17:57

전북 전주의 한 산후조리원 종사자 1명이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2명을 포함해 RSV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해당 산후조리원 종사자 1명이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 종사자는 역학조사 당시 검체를 채취·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RSV 관련 증상은 없었다.

앞서 전북도는 전주시 덕진구의 이 산후조리원에서 RSV 감염자가 발생하자 신생아와 산모 등 42명을 모두 귀가 조치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조리원을 폐쇄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RSV 추가 확진자는 감시 체계에서 발견했기 때문에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