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유서엔 "병원 사람 조문말라"

전미옥 기자입력 : 2019.01.11 09:26:39 | 수정 : 2019.01.11 09:46:09

사진= 서울의료원 제공.

지난 5일 서울의료원의 서지윤 간호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약물 과다 투여. 해당 병원에서 5년 째 일했던 서씨는 유서에 '같은 병원 사람들은 조문도 오지 말라'고 적었다.

유족은 서 씨가 죽음을 택한 원인으로 직장 내 괴롭힘을 지목하고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