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임현주 아나운서 "꼰대가 싫다..존경 받을 수 없는 존재"

임현주 아나운서 "꼰대가 싫다..존경 받을 수 없는 존재"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1.11 07:21:12 | 수정 : 2019.01.11 07:21:19

사진=임현주 인스타그램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이른바 '꼰대'에 일침을 가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스를 보는데 무거운 한숨만 나온다. 속까지 쓰리다. 오늘 따라 유난히 이런 뉴스들이 겹쳐 쏟아져 나온 걸까. 갑질 또 갑질. 사회에서 학교에서 직장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고 적었다.
⠀⠀⠀⠀⠀⠀⠀⠀⠀⠀⠀⠀⠀⠀⠀⠀⠀
그러면서 "나는 꼰대를 가장 싫어한다. 본인이 상사라는 이유만으로 대접 받길 기대하는 생각 회로를 받아들이기 힘들다. 사회 생활을 하며 곳곳에서 마주치는 위계 강한 소위 군대식 문화에 충격을 받곤 했었는데 어쨌든 나는 후배니까,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을이니까 어색한 표정관리를 하며 그때그때 상황을 모면하고 지나온 기억들이 있다. 그러나 예의바름과 복종은 다른 것이다. 복종은 가능하더라도 존경은 절대 받을 수 없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
그는 이어 "내 생계와 커리어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 앞에서 부당함도 참고 넘겨야 하는게 대부분의 현실이다. 나 혼자 힘으로 바꿀 수 있는게 거의 없을 거라는 절망감을 느끼며 견뎌낸다. 그러니 목소리를 내기까지 얼마나 많이 힘들고 용기 내야 했을지"라며 아쉬워했다.
⠀⠀⠀⠀⠀⠀⠀⠀⠀⠀⠀⠀⠀⠀⠀⠀⠀
마지막으로 임현주 아나운서는 "가슴이 답답해지는 기사들에 달린 수많은 미안함과 분노의 댓글들이 현실을 조금이나마 바꿔줄 수 있을까. 질책의 대상자들이 잘못을 알긴 알까"라며 답답해 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