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프렌즈게임즈·카카오VX, 올해 총 300억원 투자 유치

김정우 기자입력 : 2018.12.04 17:46:35 | 수정 : 2018.12.04 17:46:38

카카오게임즈는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와 카카오VX가 올 한해 각각 220억원과 80억원 총 300억원 규모의 외부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의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한국투자파트너스가 운용 중인 ‘한국투자 Ace투자조합’ 등 11개 조합에서 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카카오VX도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비티씨아이 제1호 2018 사모투자합자회사와 한국투자 Ace투자조합 등 11개 조합에서 각각 20억원씩 총 40억원을 배정했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프렌즈게임즈의 캐주얼 게임 개발력과 ‘프렌즈레이싱’ 출시를 통한 성공 가능성, 카카오VX는 골프와 헬스케어 분야를 통해 선보일 신사업에 대한 잠재력을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확보된 자금은 자회사들의 지속 성장을 위한 내적 역량과 개발 전문성 강화를 위한 운영 자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올해 2월 출범한 프렌즈게임즈는 지난 4월과 8월 2회 총 180억원의 외부 투자를 받은 데 이어 이날 40억원 추가 투자로 연간 총 2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지난 10월 말 출시된 프렌즈게임즈의 모바일 게임 프렌즈레이싱은 게임 이용자 350만 명을 넘어섰으며 ‘카카오프렌즈’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다양한 장르의 캐주얼 게임을 기획·개발 중에 있어 향후 국내외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VX도 지난 10월과 이날 2회에 걸쳐 총 8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티업비전2’, ‘티업비전’, ‘지스윙’ 등 스크린골프 브랜드를 서비스하는 카카오VX는 카카오 플랫폼과 서비스를 연계한 ‘카카오골프예약’ 골프 플랫폼을 구축, 골프 예약·결제부터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골프 챗봇’ 서비스까지 선보이는 골프 예약 O2O(온·오프라인 연결) 사업 본격화를 추진한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