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본, '비소'BCG백신에 석 달이나 늑장대응...일본의사회, 보건당국에 항의

전미옥 기자입력 : 2018.11.08 15:11:38 | 수정 : 2018.11.08 15:11:45

日의사회, '비소' 검출 결핵백신 늑장공표 항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7일 도쿄(東京)도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결핵(BCG) 백신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독성물질인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된 것과 관련해 일본의사회 관계자가 일본 정부가 인지 후 석달이나 지난 시점에서 사실을 늑장공표했다며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보건당국이 결핵(BCG) 백신 첨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는 제조업체의 보고를 받고도 석 달이나 늑장 공표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일본의사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8일 교도통신,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일본의사회는 전날 도쿄(東京)도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건당국인 후생노동성이 문제를 알고도 석 달이나 공표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공식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의사회 가마야치 사토시 상임이사는 "예방접종과 관련해 그동안 행정부와 협력해 왔지만, 후생노동성의 정보제공과 위기관리 방식에 큰 문제가 있다"며 "분노를 느낀다"고 지적했다.

가마야치 이사는 "건강한 사람이 접종하는 백신은 최대한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며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사용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일본의사회는 보건당국의 늑장공표를 비판하고 재발방지와 정보공유를 철저히 할 것을 요구하는 항의문을 이번주 안에 후생노동성에 제출할 계획이다.

후생노동성은 지난 8월 9일 백신 제조업자인 '일본 BCG제조'로부터 BCG 백신 첨부용액에서 기준치를 넘는 비소가 검출됐다는 보고를 받고 제품 출하를 중단시켰다. 그러나 '비소가 극히 미량이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없으며 문제 제품의 대체품이 없다'는 이유로 회수하지 않았고 바로 공표도 하지 않은 것이 이달 초에야 언론을 통해 밝혀졌다.

후생노동성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비소는 첨부용액을 담은 유리 용기가 가열 공정을 거치는 과정에서 녹아 나왔다. 후생노동성은 2008년 이후의 제품에 비소가 섞여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늑장공표에 대해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대체품이 없고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어서 원인규명과 대책 검토를 하는 사이 공표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며 "정보제공 방법에 대해 반성할 점이 있다"고 말했다. 문제가 된 백신의 첨가용액과 관련해 "하루에 한 번씩 평생을 접종받는다고 가정해도 건강에 문제가 되는 수준의 수십분의 1 정도로, 유아가 1회 접종을 하는 것만으로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냈다.

문제가 된 백신 제품은 한국에도 수출된 것이어서 한국에서도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우리 정부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일 해당 제품을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지만, 이미 접종을 받은 아이 보호자들 사이에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