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구하라·최종범, 기소의견 검찰 송치…최씨 ‘몰카’ 혐의 추가

구하라·최종범, 기소의견 검찰 송치…최씨 ‘몰카’ 혐의 추가

이은호 기자입력 : 2018.11.07 13:37:19 | 수정 : 2018.11.07 13:40:31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이 가수 겸 배우 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구하라에게는 상해 혐의가 적용된다. 최씨는 상해, 협박, 강요, 성폭력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받는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강남경찰서는 두 사람을 이번 주 내에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최씨와 구하라는 지난 9월 13일 새벽 1시쯤 몸싸움을 벌이던 과정에서 서로를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왔다. 구하라 측은 최씨가 몸싸움 직후 과거 구하라와 함께 찍은 사적인 동영상을 보내 협박했다며 같은 달 27일 최씨를 추가 고소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를 다치게 한 정도가 상해에 해당한다고 보고, 구하라와 최씨 모두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최씨는 또한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며 언론에 구하라 관련 제보 메일을 보내고 구하라에게 과거 함께 찍은 사적인 영상을 전송한 혐의(협박), 구하라에게 ‘함께 식사했다는 연예 관계자와 소속사 대표를 불러서 내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게 하라’고 요구해 실행케 한 혐의(강요), 쌍방 폭행 한 달 여 전 구하라와 싸우다가 구하라 집 문을 주먹으로 부순 혐의(재물 손괴)도 받는다.

구하라 측은 추가 고소 당시 최씨를 성폭력처벌법상 영상 유포 혐의로 고소했지만, 경찰 조사에서 최씨가 해당 영상을 유포한 혐의는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최씨가 구하라의 사진을 몰래 찍은 사실이 새로 확인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적용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