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진상조사단 “故장자연-임우재 35차례 연락…조사 한 번 없어”

김도현 기자입력 : 2018.10.12 12:47:57 | 수정 : 2018.10.12 12:52:02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전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故) 장자연씨와 35차례 통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하고 있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장씨의 통화 내역에서 임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 장자연 사건은 배우인 장씨가 지난 2009년 운명을 달리하며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라 불리는 문건이 대두돼 불거진 정재계 유력인사들의 성접대 스캔들이다.

장씨의 휴대전화에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내역이 존재했고, 휴대전화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임 전 고문의 부인인 이 사장의 휴대전화였던 사실이 밝혀졌다.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35차례 통화 내역이 존재하지만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고문을 단 한 번도 조사하지 않았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불러 조사하지 않은 이유를 추궁할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 dobest@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