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박잎선, 전 남편 송종국 언급 “잘 됐으면… 미움도 시간 흘러 측은해져”

박잎선, 송종국 언급 “잘 됐으면”

김성일 기자입력 : 2018.10.11 17:29:56 | 수정 : 2018.10.11 17:30:47

박잎선SNS


배우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습니다.

박잎선은 오늘(11일) SNS를 통해 자녀들의 사진과 함께 최근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는데요.

박잎선은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라며 “나 혼자 너희들을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난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까”라면서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송종국과 박잎선은 지난 2006년 결혼한 뒤 두 아이를 낳았는데요.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행복한 가정생활을 전한 바 있습니다.

두 사람은 2015년 이혼했고, 현재는 박잎선이 아이들을 양육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보시죠.

yr******
지욱이 겁나 잘 컸네... 완전 남자답게 생겼다 ㅎㅎ 지아도 여전히 이쁘고~~ 앞으로 행복한 일들만 있기를!!!

cy******
그냥 잘 살믄 되는 것을... 아빠를 내려놓으니 행복을 알아간다? 에휴... 진정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이면 이리 쓸 수 없을 듯...

de****** 뭔가 글 보면서 찡하고 안쓰러운데... 학교 다닐 애기들에게 이런 글과 사진이 별로 좋은 영향이 안 될 것 같다 ㅠ

mi******
‘아빠 어디가?’ 왜 출연했냐고 댓글들 많은데... 프로그램 제목처럼 됐잖아요.

한편, 송종국은 정기적으로 아이들을 만나며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SNS에 딸과 운동하는 모습을 게재하기도 했습니다.

송종국은 이혼 뒤 MBC 해설위원에서 하차했고, 축구교실 운영 등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성일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