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층 음식점·숙박업소 이달말까지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해주세요"

강종효 기자입력 : 2018.08.10 21:02:17 | 수정 : 2018.08.10 21:32:04

경남 양산시(시장 김일권)가 이달 말까지 1층에 소재하며 영업장 면적이 100㎡ 이상인 음식점과 숙박업소에 대해 재난배상책임보험을 의무 가입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재난배상책임보험은 화재·폭발·붕괴 등 재난 발생 시 타인의 신체 또는 재산의 피해를 보상하는 보험으로, 재난 시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인 숙박업소, 음식점(1층 면적 100㎡ 이상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 19종 시설이 가입 의무 대상이다.

보험 미가입 또는 1년 단위 미갱신 시 가입 지연 기간에 따라 최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8월초 현재 양산시의 음식점과 숙박업소의 재난배상책임보험 의무가입 대상은 1531곳으로 이들 시설물의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률은 85%로 집계됐다.

시 관계자는 "미가입 시설의 영업주에게 우편 안내문을 발송하고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통한 현장방문 안내와 유선 안내를 병행 실시해 기한 경과 전에 최대한 보험 가입을 유도할 계획이다"며 "의무가입 대상 업소는 반드시 재난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해 예기치 못한 손해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양산=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