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풍 야기, 폭염에 신음하는 한반도에 희망 될까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8.08.10 19:23:03 | 수정 : 2018.08.10 21:53:49

제14호 태풍 ‘야기’의 북상 경로에 따라 다음주 폭염이 누그러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기상청은 ‘야기’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에서 느린 속도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지금의 경로대로라면 이 태풍은 한반도를 그대로 관통하며 ‘열돔 현상’을 상당부분 위축시킬 가능성이 높다.

다만 주변 기압계에 따라 태풍 진로가 변경되거나 풍속이 올라가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

기상청의 예측대로라면 태풍 ‘야기’는 오는 12일(일)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370㎞ 부근 해상을 지나 13일(월) 오후 3시경 중국 칭다오 남동쪽 230㎞ 부근 해상을 통과한다. 이후 북한 신의주와 청친 북북서쪽 부근 육상을 지나며 한반도에 강한 바람을 뿌린다.

이 같은 경로가 그대로 실현되면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그러나 태풍이 더 확장되지 않을 경우 수증기 유입이 매우 적어 비가 내리지 않을 수도 있다. 이 경우 폭염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할 수 있다.

물론 변수는 크다. 태풍이 제주도에서 그대로 북동쪽으로 이동해 북한 황해도 쪽으로 진출할 수도 있다. 아울러 태풍이 동쪽으로 방향을 틀지 않고 그대로 중국 내륙 지방을 관통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