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항공정비’ 전문기업 설립…1350억 투자

이종혜 기자입력 : 2018.03.13 17:40:47 | 수정 : 2018.03.13 17:40:50

지난해 항공정비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발기인 조합을 출범시키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KAI는 모두 8개 투자기업이 참여하는 항공 MRO(Maintenance, Repair, Operation)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 결성식을 오는 14일 개최한다.

MRO 전문법인 설립에 참여하는 투자기업 KAI를 비롯해 한국공항공사,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등으로, 최근 투자지분 조율을 마쳤다.

투자금액은 총 1350억원으로, 지분율은 KAI가 65.5%로 가장 많고 한국공항공사(19.9%)가 2번째로 많다.

이와 함께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등 6곳이 투자에 추가로 참여했다. 국토부는 기업 경영과 관련된 사안이라 이들 기업의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KAI는 MRO 전문법인 출범을 위해 올해 7월 법인등기를 마치고, 10월 인력채용과 정비설비를 완비할 계획이다. 11월 국토부에 항공정비업 등록을 하고 정비능력인증을 받은 뒤 12월 사업을 시작한다.


이종혜 기자 hey33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