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감원, 비리 백화점 이미지 벗기 안간힘

조직 운영 및 인사 시스템 개선…비리 징계 강화

김태구 기자입력 : 2018.02.13 01:00:00 | 수정 : 2018.02.12 23:16:46

금융감독원이 몸집을 줄이고 조직 운영과 인사 시스템의 투명성을 강화한다. 또한 부당주식거래, 성범죄 등 직원 비위행위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이 적용된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경영혁신방향을 12일 발표했다. 

금감원이 마련한 경영혁신방향은 조직 운영의 투명성·책임성 강화, 공명정대한 인사시스템 운영, 공직윤리에 기반한 청렴한 조직문화 확산 등을 크게 3가지다.

우선 금감원은 조직 운영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복리후생비, 징계 현황 등 경영정보 공시를 확대했다. 또한 조직 운용상의 비효율적 요소 제거하는 차원에서 공통부서를 폐지해 44국 18실에서 37국 23실로 2개 부서를 감축했다. 이와 함께 소규모 팀을 통·폐합해 내년까지 팀수를 31개(2018년 16개, 2019년 15개) 줄일 계획이다. 명예퇴직 등을 통한 상위직급의 구조조정도 추진된다.

국회와 감사원으로부터 방만 운영으로 지적받았던 예결산과 감독분담금은 국회 정무위 보고와 금융위원회 분단금관리위원회 심사를 통한 통제가 강화된다. 올해 금감원 예산은 전년 대비 1.1% 삭감됐다.

인사시스템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바뀐다. 출신, 학연, 지연 등과 관계없이 직원의 전문성과 업무능력, 리더십을 중시하는 인사시스템을 구축한다. 인사청탁, 비위·물의 사실이 확인된 직원을 엄중 조치하고 승진과 승급에서 제외할 방침이다. 

금감원 내부규율은 비리나 부패 등을 사전 방지하기 위해 대폭 징계 수위를 높였다. 금품수수, 부정청탁 등 직무 관련 비위행위에 대해선 공무원 수준으로 강화된 징계기준을 적용한다. 퇴직 임직원 등 직무관련자를 통한 부당한 직무수행 가능성도 차단했다. 

음주운전, 부당주식거래, 성범죄 등 임직원의 일탈 행위의 경우 무관용 원칙하에 즉시 직위 해제하고 재적발시 면직 조치한다. 특히 금감원은 전직원의 금융사 주식 취득 금지하고 기업정보 관련부서는 전종목 주식취득을 금지할 방침이다. 

최근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난 채용비리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절차에 대한 객관성과 신뢰성이 높아진다. 모든 채용단계에서 블라인드 채용방식이 도입된다. 이에 따라 채점·심사·면접위원들에게 지원자의 성명, 학교, 출신 등을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와 함께 채용비리 연루 임직원은 업무에서 배제하고 기소시 즉시 퇴출한다.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한 것이 적발되면 해당 인원은 업무에서 즉시 배제된다.

청렴한 조직문화 확신을 위해 전담조직 조직문화혁신팀이 신설하고 직원들에게는 공직자세, 윤리의식 확립을 위한 연수를 연 2회 이상 의무적으로 수강토록 했다. 금감원은 연수 과정을 이수하지 않을 직원에 대해선 진이나 승급에 불이익을 줄 방침이다. 모든 직무연수과정에도 1시간간 이상 공직의식 교육이 의무적으로 포함된다. 

이밖에 금감원은 상하의 부당지시를 직원이 직접 제보할 수 있는 비공개 익명의 핫라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감찰실 국장은 상사의 갑질, 성희롱, 고충 등과 관련된 제보를 접수한 후 14일 이내에 조사한 후 답변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조직, 인사 등 금감원 경영 전반에 걸친 혁신 노력을 멈춤 없이 가속화 할 것”이라면서 “철저한 자기 쇄신을 통해 국민에게 신뢰 받는 청렴강지한 금융감독기구로 새롭게 출발하겠다”고 밝혔다.

최흥식 금감원장도 “원장으로 있는 동안 묵묵히 제 역할을 다 하는 사람들에게 충분한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인사 및 평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