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 "민주당·한국당과 손잡느니 정치 그만 두는 게 낫다"

민수미 기자입력 : 2017.11.29 21:11:00 | 수정 : 2017.11.29 21:11:0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과 손을 잡는 것은 절대 안 된다"며 "그럴 거면 차라리 정치를 그만 두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청년, 미래, 다당제'를 주제로 한 특별강연에서 "자유한국당이 현재 세력으로 축소되기까지 저는 어떤 사람보다도 노력했다. 민주당은 오히려 거기에 한 것이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5년 동안 정치를 했는데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때까지 일종의 수구세력이 승리 해왔다"며 "제가 박원순 후보를 지지해 물꼬를 바꾸는 첫 번째 계기를 만들었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다음 대선 때는 박근혜가 당선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피눈물 나는 결심을 하고 후보 자리를 (당시 문재인 후보에게) 양보했다. 지방선거 때는 승리를 위해 민주당과 통합했고, 또 국민의당을 창당해 여소야대를 만들고, (그런 결과로 인해) 박 전 대통령 탄핵도 다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 가운데 '3당 합당'이란 식의 표현이 있다"며 "바른정당과 연대 내지는 합당하게 되면, 그 다음에 한국당과 합하지 않을까라는 것인데 이는 우려라기보다는 오히려 왜곡"이라고 전했다. 그는 "제가 하는 일이 기득권 양당과 싸우는 것"이라며 "민주당이나 한국당과 손잡는 일은 있을 수 없고, 그게 호남이 가진 오해라면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해 4·13 총선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을 거론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뒷짐 지고 뒤에서 눈치만 봤다. 그랬던 사람이 뭐가 바뀌겠나"고 비판하기도 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