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료기관·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종사자 6만5천명 잠복결핵 양성

복지부·질본, 집단시설 종사자 등 ‘결핵안심국가’ 사업 중간결과 발표

조민규 기자입력 : 2017.09.27 12:01:00 | 수정 : 2017.09.27 14:49:36

자료=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의료기관·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중 20%가 넘는 6만5000명에게서 잠복결핵 양성이 확인됐다.

잠복결핵감염은 결핵균에 감염되었으나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증상이 없고, 전염력도 없다. 잠복결핵의 약 10%가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해 3월24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하위인 결핵 발병 지표를 선진국 수준으로 낮추기 위해 선제적 예방에 중점을 둔 ‘결핵안심국가 실행계획’을 마련해 ‘국가정책조정회의’를 통해 논의·확정했다.

올해부터 보건당국과 관계부처(교육부, 법무부, 병무청)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의료기관 등 집단시설 종사자, △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 고교 1학년, △ 교정시설 수용자 등을 대상으로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의료기관 등 집단시설 내 결핵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보건당국 주관으로올해 3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집단시설 종사자 대상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 추진 결과, 8월31일 기준, 의료기관·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검진 대상자 약 37만8000명 중 79.0%(29만8675명)에 대해 검진을 추진했다.

그 결과, 21.8%(6만5037명)가 양성자로 확인됐다. 종사자별로는 어린이집이 2만2411명(20.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회복지시설 2만1386명(29.5%), 의료기관 2만1240명(18.4%) 순이었다.

보건당국은 상기 양성률의 차이에 대해 집단시설별 차이라기보다는 연령구조(고연령층이 많을수록 양성률이 높아지는 경향, 집단별 평균연령의 차이)의 차이로 집단 간 통계 비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내무반 등에서 공동생활을 하는 군부대는 전염 우려가 높아 사전 예방이 중요한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약 34만명에 대해 올해 1월부터 잠복결핵감염 검진이 추진되고 있는데 병무청 주관으로 시행되고 있는 병역판정검사 대상자 약 34만명 중 71.2%(24만2863명)에 대해 검진을 추진한 결과, 2.9%(7105명)가 양성자로 확인(8.31 기준)됐다.

고교 1학년 학생 전체 약 52만 명 중 희망자 약 30만 명을 대상으로 올해 4월부터 교육당국 협조하에 추진되고 있는 잠복결핵감염 검진에서는 희망자 중 51.8%(15만5536명)가 검진을 완료했고, 이 중 2.3%(3609명)에서 양성자로 확인(8.31 기준)됐다.

이외에도 결핵 발병 가능성이 높고 집단생활을 하는 교정시설 수용자에 대한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이 법무부 협조로 시행되고 있는데 9월15일 기준, 교정시설 수용자 약 3만8000명 중 5.3%(2030명)에 대해 검진을 추진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 결핵 안심국가 사업은 원활하게 추진되고 있다”며 “부처 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국민이 결핵으로부터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대상별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결핵에 경각심을 갖고 2주 이상 기침 등 결핵증상이 있을 시 결핵검사를 받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을 꼭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