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황교안 “국정원 댓글 자료 靑 상납? 터무니없다”

정진용 기자입력 : 2017.07.18 20:21:08 | 수정 : 2017.07.18 20:21:14

사진=페이스북 캡쳐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8일 자신이 법무부 장관 재임 시절 '국정원 댓글사건'에 관한 자료를 청와대에 넘겼다는 주장을 부인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황망하다"라며 "최근 지난 2012년 '국정원 댓글사건'과 관련해 저에 대한 명백한 거짓 이야기가 일부 언론과 일부 정당에서 주장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 전 총리는 "제가 국정원 댓글 관련 자료를 어디에 상납했다느니, 그 책임자가 저라느니 하는 터무니 없는 주장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라며 "언론이 왜, 어떻게 사실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고 이런 잘못된 보도와 발표를 하는지 놀랍고 황망한 심정이다. 하도 황당해서 몇 글자 올렸다"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JTBC는 지난 2012년 출범한 '디도스 특검팀'이 활동 종료 후, 원세훈 원장 시절 국정원이 다수의 정치인을 사찰한 정황과 함께 이른바 'SNS 장악보고서' 등 700여 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건 반납이 황 전 총리 등 당시 수뇌부의 의지에 따른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검찰은 언론 등에서 제기된 문건 반납 정황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특히 문건 반납 당시는 황 전 총리가 법무장관을 역임하던 시절이었던 만큼, 지휘라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