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북한산 능이버섯서 방사능 기준 초과 검출… 회수 조치

기자입력 : 2015.11.27 17:34:55 | 수정 : 2015.11.27 17:34:55

[쿠키뉴스=이영수 기자] 국내에 밀반입된 북한산 건조 능이버섯에서 방사능 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수입신고 없이 중국으로부터 국내에 반입된 북한산 건능이버섯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기준치 보다 9배 많은 킬로그램당 981 베크렐이 검출돼 해당 버섯에 대해 회수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서울 제기동의 ‘신영허브’와 ‘대림농산’이 지난달 중순부터 한달간 일반소비자에게 판매한 북한산 건능이버섯 8kg으로 제품에 ‘능이버섯, 중국산, 1kg’이 표시돼 있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해당버섯을 국내에 밀반입해 유통한 김모(68)씨와 ‘신영허브’ 대표 허 모씨 등 2명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쿠키영상] '모든 것이 신기해'…44년 동안 감옥에 있었던 남자

[쿠키영상] '욕심 부리더니 결국...' 악어에게 일격당한 멧돼지

[쿠키영상] 레이싱걸의 파격적인 다리찢기 퍼포먼스…걸그룹 PPL 문가경 직캠"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